띠지 카피만큼 센 책은 아니다. 

그보다 미묘하고 냉랭하다. 

그러고 보니 올해 첫 책이군. 

올해도 한 권으로 끝나려나... 

IMG_4848.jpg